알렉산드리아의 무세이온

무세이온

무세이온은 도시의 한 구역으로 프톨레마이오스 1세의 명령으로 아테네의 아카데미에 필적하는 지식 기관으로서 만들어진 곳입니다.

영감을 주는 9명의 뮤즈 여신들에게 바쳐진 무세이온은 후에 철학과 과학적 진리의 위대한 중심으로 성장합니다. 무세이온은 많은 왕국의 학자들을 초빙하여 문학과 과학, 지리학적 지식을 공유했습니다.


고대유물 대학

무세이온은 건물과 바닥이 자유로운 생각과 토론, 강연이 편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만남을 위한 장소와 극장들이 안마당을 둘러싸고 있었습니다.

화려한 정원에 가득한 이국적인 식물들은 연구에 활용 되었고, 약초와 약을 제공했습니다. 동물원도 마련되어 있어서 동물의 행동과 생리를 연구했습니다.

무세이온의 수많은 명소 중에서 천문대의 인기는 대단했습니다.


헤로필로스

헤로필로스는 의학자로 생애의 대부분을 알렉산드리아에서 보낸 인물입니다. 그가 큰 규모의 인체 해부를 할 수 있었던 것은 도시가 그런 문제에 아주 관대했기 때문입니다.

수많은 연구 끝에 그는 뇌가 인간 신경계의 중추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또한, 혈액계의 방대한 지도를 작성했고, 물시계를 이용해 맥박수를 특정했습니다.

보고에 따르면 인체 해부학을 향한 그의 갈증은 대단해서 600명의 죄수를 산채로 해부 했다고 합니다.


현대 박물관의 원형

자유로운 연구를 추구하고자 학자들은 나라의 자금 지원을 받아 무세이온에서 먹고 지냈습니다.

이런 자유 덕택에 알렉산드리아의 학자들은 모임 공간에서 지성을 공유하며 어울릴 수 있었고 정신적인 평화를 누릴 수 있었습니다.

당시 무세이온의 모습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으나, 그 유산은 현대의 박물관에 살아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