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핑크스와 오이디푸스

오이디푸스는 테베의 라이오스와 이오카스타의 아들이었습니다. 오이디푸스가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와 결혼할 것이라는 델포이의 예언을 두려워한 라이오스는 갓 태어난 아이를 죽이기 위해 산에 버렸습니다.

아이는 목동의 손에 구출되었습니다. 이 목동은 코린토스의 폴리보스 왕과 메로페 여왕에게 아이를 넘겼고, 그들은 아이를 친자식처럼 길러냈습니다. 성장한 오이디푸스는 델포이의 예언을 듣고, 이 예언이 폴리보스와 메로페에 관련되었다고 생각해 코린토스를 떠나 테베로 향했습니다.

라이오스는 자신이 친아버지임을 알지 못했던 오이디푸스에게 살해 당했는데, 당시 테베 시는 머리는 사람이고 몸은 사자인 괴물, 스핑크스에게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스핑크스는 “목청은 하나인데, 다리가 4개였다 2개였다 3개가 되는 존재는 무엇인가?”라는 수수께끼를 내고, 풀지 못하는 사람을 잡아먹었습니다. 오이디푸스는 어릴때는 4발로 걷고, 나이를 먹으면 2발로 걷고, 노인이 되면 지팡이를 사용하니 그 생명체는 인간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전설에 따라 다르지만, 오이디푸스가 수수께끼를 풀자 패배한 스핑크스는 높은 바위에서 몸을 던졌다고도, 혹은 스스로를 잡아먹었다고도 합니다. 오이디푸스는 테베의 왕이 되었고 자신의 친어머니인 이오카스타와 결혼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알지 못하는 사이 예언을 이루고 말았고, 그리스 신화에서 가장 비극적인 인물이 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광고 차단 프로그램이 원인일 수 있으니
해제 또는 삭제 후 들어와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