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분석: 알타이르 이븐 라-아하드

연구원이 알타이르 이븐 라-아하드의 생애를 조사했습니다. 앱스테르고의 글로벌 봉사 프로그램의 긍정적인 역할 모델로 이용할 수 있는 전기를 찾으려고 했지요. 하지만 이 변절한 암살자한테 그런 기억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의 문화에서 확고히 자리잡은 금기중 일부를 어기며 즐기는 사람입니다. 메시아에 가까운 오만함이 보이는군요.

많은 연구원들은, 알타이르의 경쟁자 즉, 압바스라고 알려진 자와 관련된 논쟁은 알타이르에게서 들었던 것보다 더 명료하고 설득력 있다는데 동의했어요. 최근에 압바스의 후손을 찾는 일에 좀 더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요청해두었습니다. 혹시 존재한다면 말이지요.

알타이르의 범법행위는 13세기 중반 암살단의 궁극적인 해산 이면에 숨은 주된 이유였던 것에 명백합니다.

따라서 이 시대에는 보다 친절하고 감명을 주는 인물을 선호하기 때문에 알타이르는 제외해야한다고 강력히 주장합니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error: 헬릭스의 서버 보안 작동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