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휴식과 식사

순번 15
글쓴이 톰 카바나
호칭 현자
진짜 이름 아이타

며칠 후 부산한 원주민 마을 한가운데서 잠이 깼다. 옆에는 전에 보았던 남자가 서있었고, 나는 내가 고향이라고 부르는 곳에서부터 꽤 멀리 떨어진 곳에 와있었다. 그도 원주민이라는데, 강하고 진지해 보였지만 온화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바함이라고 이름을 밝히면서 내게 겁내지 말라고 했다.

이상하게도 나는 무섭지 않았다. 그가 워낙 침착한데다가 친절하게 말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날 왜 이곳으로 데려왔는지 묻자 진심으로 놀라는 눈치였다. 그리고는 “당신은 현자요. 당신 얼굴에 그렇게 쓰여있지. 무엇보다 당신 눈을 보면 알 수 있소.”라고 답했다. 난 그의 말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몰랐다. 하지만 설명은 계속 됐다. “당신은 원래 시간 밖에서 태어난 동일한 인간의 긴 혈통을 가진 유일한 사람이오. 당신의 유사함과 영혼은 시대를 거듭해 반복되는 패턴과 같소. 현자가 나타나지 않은 상태로 한 세기 이상이 흘러가는 경우가 자주 있소. 두 사람은 같은 시대에 태어나는 경우도 있고. 그 이유는 모르겠지만.”

(OG : 근데 ‘바함’ 저 사람은 저걸 어떻게 알게 된거야?)

그의 말들이 뇌리를 스쳐 지나가는 그 순간 그의 모든 말을 본능적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만 같았다. 동시에 겁이 났다. 어떻게 내가 다시 태어난 사람일 수 있을까? 어떻게 내가 한번의 삶을 살다가 두번째 삶을 살 수 있을까? 그러면서 처음의 삶을 기억한다고? 나는 그날 하루종일 바함이라는 자와 지내면서 그가 알고 있는 사실을 전해들었다. 그리고 나의 대답을 기대하며 그가 질문을 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광고 차단 프로그램이 원인일 수 있으니
해제 또는 삭제 후 들어와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