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세우스와 사이렌

사이렌은 암초에 서식하는, 아름답지만 치명적인 괴물이었습니다. 매혹적인 사이렌의 노래를 들은 선원들은 암초를 만나 죽고 말았죠. 사이렌은 반은 사람이고, 반은 새였는데, 적어도 그리스 예술에서는 이런 형태로 등장합니다. 사이렌은 보통 하프 같은 악기를 연주하는 것으로 묘사됩니다.

‘오디세이’에서 오디세우스는 사이렌의 노래에 큰 호기심을 보이며 이를 듣고자 했고, 마녀 키르케는 위험에 빠지는 일 없이 사이렌의 노래를 들을 방법을 알려줬습니다. 오디세우스는 선원들의 귀를 밀랍으로 막게 하고 자신의 몸은 배의 기둥에 묶었습니다. 사이렌 근처를 통과하던 오디세우스는 노래에 홀려버렸습니다. 그는 선원들에게 풀어달라고 간청했지만, 선원들은 오디세우스의 말을 듣지못했죠. 이 계책 덕분에 오디세우스와 선원들은 목숨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