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바이몬에 대한 사색

작성자 : 귀족 역사학자
주기 : 9.334

“에바이몬의 궁전 벽에 걸린 것은 반쯤 울부짖는 짐승의 머리였다. 그는 그 짐승을 늑대라고 불렀으나 그런 짐승은 본 적도 없다. 새로운 피조물인 걸까?”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광고 차단 프로그램이 원인일 수 있으니
해제 또는 삭제 후 들어와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