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페레스에 대한 사색

작성자 : 귀족 역사학자
주기 : 9.333

“암페레스는 불이었다. 그건 분명한 사실이다. 그러나 암페레스의 딸은 그 불을 담을 화로였다. 암페레스의 곁에 딸이 있는 한 이 궁전은 온기와 사랑을 위한 장소로 남아있을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광고 차단 프로그램이 원인일 수 있으니
해제 또는 삭제 후 들어와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