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의 올림픽 성화

1936년 베를린 올림픽부터 시작되었던 현대의 올림픽 성화 봉송의 기원은 고대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횃불을 들고 달린다는 발상은 활활 타는 횃불을 들고 결승점까지 이어달리기를 해야했던 람파데드로미아로부터 다소 영향을 받았을 겁니다.

그러나, 여러 종교적 축제와 경기에서 치러졌던 람파데드로미아는 고대 올림픽 경기의 종목은 아니었습니다.

올림피아에서 가장 중요했던 불은 오히려 제전 기간동안 성소의 제단들을 밝혀줬던 헤스티아의 성화였죠.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