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정말 굉장해

아싸! 애니머스에 베타 수용체 차단제를 넣을 수 있으니 망정이지, 그게 없었더라면 난 지금쯤 지끈거리는 머리 때문에 드러누웠을 거다. 디에나가 계속 노친네처럼 내 측정값을 걸고 넘어지긴 하지만, 맙소사, 너무 멋진 경험이었어! 모래와 역사책에 취하는 느낌!

일단 이번 역사 체험으로 알아낸 것들부터 적어두자. 그리고 나서도 새 페이지는 더 채울 수 있을 것 같아.

목록:

  • 클레오파트라와 프톨레마이오스 13세 사이의 내전. 제일 중요. 난 절대 역사에 미쳐있는 타입은 아니었는데, 왜 그렇게 되는지 슬슬 이해가 된다! 이건 정말 대단한 일이 될 거야. 이러니까 또 속에서 훅 올라오네. #미안하지만사실안미안해
  • 조금 더 진지한 내용으로 넘어가서, 암살검 사용 절차. 문서에서 본 기억은 있는데, 전혀 읽어보지 않아서 말이지… 전체적인 절차는 알타이르 이븐 라 아하드와 다른 암살검들과 상당히 관련이 있는 것 같다. 그 문서들에서 묘사한 절차들은 내가 봤던 이집트 검에서 유래했을 게 틀림없다. 심지어 난 거기서 살다 왔다고!
  • 뱀은 죽었다. 그들은 캐무를 죽게 만든 자들을 전부 죽였다고 생각한다.
  • 아야와 바예크. 이들은 아들의 죽음을 이겨내려고 하면서도, 그와 동시에 복수심에 사로잡혀 있다. 복수심은 아들의 죽음을 이겨내는 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거야. 그리고, 난 그 탐욕스러운 놈들이 점점 그 세력을 불려갈 거라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다.

그렇다. 나는 지금 스스로에게 자꾸 말을 걸면서 머릿속에 있는 것들을 끄집어내는 중이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