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힌 섬

어둠 속에서 위험한 녀석이 숨을 헐떡이며 배고픈 기색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브론테스는 눈앞에 있는 사냥감을 해치우기 직전의 그 달콤한 순간을 즐깁니다. ─한껏 음미하는 거죠.─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광고 차단 프로그램이 원인일 수 있으니
해제 또는 삭제 후 들어와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