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힌 섬

어둠 속에서 위험한 녀석이 숨을 헐떡이며 배고픈 기색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브론테스는 눈앞에 있는 사냥감을 해치우기 직전의 그 달콤한 순간을 즐깁니다. ─한껏 음미하는 거죠.─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