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르 데 미라클

쿠르 데 미라클은 혁명 당시 파리의 가장 가난하고 위험한 빈민가 중 하나였다. ‘기적의 안뜰‘이라는 뜻의 쿠르 데 미라클은, 이 곳에서 구걸을 하던 가짜 장애인들이 집에 갈 시간이 되면 ‘기적처럼 치유된 양‘ 몸의 장애가 나아 멀쩡해지던 모습을 빗댄 이름이다.

─이걸 보고 사업 구상할 사람들도 좀 있을 것 같군.─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