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한 자들의 묘지

원래 생드니(로마 제국 당시의 성곽 바깥으로 센 강의 좌안에 해당하는 곳)로 가는 거리는 파리의 공동묘지였다.

─여기서 예고:
바로 다음에 내가 역사책에서 가장 좋아하는 별명이 등장합니다!─

뚱보왕 루이 6세는 1130년에 결백한 자들의 묘지를 건설했고, 곧 파리의 모든 성당이 이곳에 시신을 묻었다. 따라서 묘지는 점점 시신으로 가득 찼고, 전염병이 돌때는 2주만에 수천명의 시신이 묻히기도 했다. 1400년대에는 여러 차례 보수가 이루어졌는데, 니콜라 플라멜이 참여하기도 했다. 이 묘지에서는 “죽음의 무도”를 그린 끔찍한 벽화가 나오기도 했다. 혁명이 발발하기 직전, 이곳의 시신들을 파내어 파리 시내 아래에 있는 지하묘지로 옮겼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