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한 자들의 묘지

원래 생드니(로마 제국 당시의 성곽 바깥으로 센 강의 좌안에 해당하는 곳)로 가는 거리는 파리의 공동묘지였다.

─여기서 예고:
바로 다음에 내가 역사책에서 가장 좋아하는 별명이 등장합니다!─

뚱보왕 루이 6세는 1130년에 결백한 자들의 묘지를 건설했고, 곧 파리의 모든 성당이 이곳에 시신을 묻었다. 따라서 묘지는 점점 시신으로 가득 찼고, 전염병이 돌때는 2주만에 수천명의 시신이 묻히기도 했다. 1400년대에는 여러 차례 보수가 이루어졌는데, 니콜라 플라멜이 참여하기도 했다. 이 묘지에서는 “죽음의 무도”를 그린 끔찍한 벽화가 나오기도 했다. 혁명이 발발하기 직전, 이곳의 시신들을 파내어 파리 시내 아래에 있는 지하묘지로 옮겼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이 사이트는 광고비로 유지하고 있으니 애드블록을 해제하거나 화이트리스트에 추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