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들의 계보

페르세포네

고전 시간에 조느라 바빴을 암살자들을 위해 간략한 그리스 신화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신들의 왕이자 폭풍을 불러오는 자인 제우스는 수확의 여신인 데메테르와 눈이 맞습니다. 이상한 조합 같지만, 제우스의 전력을 생각해보면 이건 비교적 건강한 관계였습니다. 둘 사이에서 딸인 페르세포네가 탄생했는데 아름답고 순수한, 전형적인 소녀였다고 합니다. 어느 날 하데스가 무시무시한 불멸의 말이 끄는 전차를 타고 나타나 페르세포네를 납치해 저승세계로 끌고 갔습니다. ─이 장면은 빅토리아 시대 남성 예술가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놀랍지도 않네요.─ 아무튼, 데메테르는 ─아주 당연하게도─ 큰 충격을 받았고, 이로 인해 땅에서는 초목이 자라지 않게 되었습니다. 머지않아 그리스에는 기근이 닥쳐왔고, 인간들은 어서 인질 협상을 시작하라고 빌기 시작했죠. 이에 하데스는 페르세포네를 돌려보내겠다고 했지만 이미 손을 써둔 상태였습니다. 페르세포네가 석류알 몇개를 먹어버린 것이죠. 저승의 음식을 먹었기에 페르세포네는 1년 중 일정 기간은 저승에서 지내야 했습니다. 고대 그리스인은 이것이 바로 겨울의 유래라고 믿었고, 이수는 이것이 사이 나쁜 부부가 저승의 패권을 두고 다투게 된 이유라고 생각했습니다.


아도니스

아무리 고전에 무지한 사람이라도 이 인물은 알 겁니다. 헬스장에서 자기 이두박근에 뽀뽀하는 셀카 찍어올리는 사람 있죠? 그게 바로 아도니스예요. 신화 속에 등장하는 아도니스는 잘 생겼지만, 인간의 몸이었던, 아프로디테의 연인입니다. 그의 탄생 배경은 신화라는 점을 생각하고 봤을때도 상당히 막장입니다. 그의 어머니는 아프로디테의 노여움을 사 여신의 저주를 받습니다. 자세한 설명을 생략하겠지만, 그녀의 아버지가 자신의 딸을 임신시키죠. 아프로디테는 여기에 살짝 죄책감을 느꼈는지, 갓 태어난 아도니스를 저승으로 데려가 페르세포네에게 양육을 부탁했습니다. 세월이 흘러 아프로디테가 아도니스를 찾으러 저승으로 돌아가니, 아니 이것 봐라? 아주 잘 생긴 청년으로 자랐네요? 그리하여 아프로디테는 아도니스에게 완전히 반해버립니다. 하지만 페르세포네도 아도니스를 사랑하고 있었고 ─막장이라고 미리 말했습니다.─ 두 여신은 누가 아도니스를 차지할지를 두고 싸우게 됩니다. ─그 많고 많은 신 중에 하필이면─ 제우스가 해결책을 제시했고, 아도니스는 남은 삶의 3분의 1은 아프로디테와, 또 다른 3분의 1은 페르세포네와, 남은 3분의 1은 혼자서 유산소 운동을 하며 지내게 됩니다. 썩 명쾌하진 않지만 이걸로 왜 카산드라가 만난 아도니스가 혼란스러운 상태였는지는 어느정도 설명이 되겠군요.


헤르메스

이런 맙소사, 헤르메스는 열심히 공부한 입장에서도 설명하기 어려운 신이에요. 고전의 내용을 따르자면 헤르메스는 신들의 전령입니다. 동시에 그는 사기꾼이자 마법사이며, 최소 40명의 여신과 사랑을 나눈 신이기도 하고, 수많은 자식을 둔 아버지이자 100개의 눈을 가진 괴물을 쓰러뜨린 강인한 전사였습니다. 요약하자면 신화의 만능 캐릭터죠. 이수 헤르메스는 피타고라스의 조언자인 모양인데, 모종의 이유로 신비술에 빠져있습니다. 알레스터크로울리가 헤르메스의 지팡이를 몰라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만약 알았더라면 템플기사단이 이미 한참 전에 이 전쟁에서 승리했을테니 말입니다.


헤카테

고래 그리스에서 헤카테는 믿음직하지는 않지만 없어서는 안될 마법과 교차로, 주술의 여신이었습니다. 그녀가 가진 힘이 무엇인지 궁금하겠지만, 그건 우리끼리의 비밀로 해두죠. 무슨 말인지 아시겠죠? 페르세포네가 하데스에게 납치 당한 후, 헤카테는 데메테르가 딸을 찾도록 도왔습니다. 이후 페르세포네가 매년 저승으로 돌아갈 시기가 되면 헤카테는 페르세포네를 따라갔죠. 그러한 자매애는 계속 이어져, 현대의 마술 숭배자들은 오늘날까지도 헤카테를 위한 불을 피워 올린다고 합니다. 이수 헤카테로 돌아와서, 상당한 발전을 이룩한 과학기술은 마법과 구별되지 않는다고 한다면 그녀가 지닌 과학지식은 이 분야 최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